올해 서울 김장비용 24만원 훌쩍…작년보다 27% 상승

-서울시 4인가구 기준…전통시장, 대형마트보다 2만5450원 저렴

[헤럴드경제=강문규 기자]올해 서울에서 4인 가족이 먹을 김장을 하려면 전통시장 기준 24만6960원이 드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보다 지난해 19만3690원보다 27% 상승한 수준이다.

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는 김장 성수기를 앞두고 서울시내 전통시장과 대형마트를 대상으로 김장 비용을 비교 조사해 15일 발표했다. 서울시 서울시 물가조사 모니터단이 지난 7~8일 직접 경동시장과 남대문시장 등 서울시내 전통시장 50곳과 대형마트 10곳을 방문해 김장 성수품 소매비용을 조사했다.

대형마트 이용하면 27만2410원으로 전년보다 27%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가격이 상승한 주요 원인으로는 배추와 무, 쪽파, 미나리의 가격이 전년대비 상승했기 때문인 것으로 파악됐다. 특히 쪽파와 미나리는 폭염과 태풍 등 날씨의 영향으로 생산량이 감소해 오름세를 보이고 있다. 


다만 배추와 무는 폭염의 영향으로 전년대비 가격이 상승했지만 출하지역이 확대되고 산지 작황이 양호해 일부 해남과 무안 등지의 작황 부진에도 정부의 비축 농산물 공급 확대 시 가격은 점차 안정세가 유지될 것으로 전망된다.

부재료 중 건고추와 생강은 올해 작황이 좋고 비축물량이 충분해 전년대비 가격 하락했다. 굴과 새우젓은 김장철을 맞아 가격이 소폭 상승할 전망이다.

전통시장은 대형마트 보타 10% 가량 더 쌌다. 전통시장이 대형마트에 비해 대부분의 품목이 저렴했으며, 특히 미나리는 약 30% 이상, 건고추와 대파는 20% 정도 차이가 났다.

가락시장에 위치한 가락몰을 이용할 경우 구매비용은 22만8940원으로 대형마트와 비교하면 18% 정도 저렴한 것으로 파악됐다. 특히 배추와 무, 건고추와 대파 등을 대형마트에 비해 훨씬 저가에 구입할 수 있다.

자치구별로는 종로구와 노원구, 관악구가 평균 27만원대로 전통시장 평균 김장 비용보다 높게 형성된 반면 서대문구와 용산구는 평균 22만 원대로 낮은 편이었다.

절임배추로 김장을 담그는 경우 비용은 25만5460원으로 신선배추를 구입해 김장을 하는 경우보다 3% 정도 증가할 것으로 분석됐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