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가 몰랐던 육영수…김종필 “이중적…욕심 많아” 증언

[헤럴드경제] 김종필 전 국무총리가 박근혜 대통령의 모친인 육영수 여사의 알려지지 않은 면모를 밝혀 충격을 주고 있다.

지난 14일 시사저널 보도에 따르면 김 전 총리는 육 여사에 대해 “대통령 부인이라는 이름에 맞게 행동하는 것처럼 꾸민 거다”라고 폭로했다. 이는 ‘많은 이들이 (육 여사를) 어려운 사람들을 따뜻하게 보살핀 분으로 기억한다’는 질문에 따른 것.
 


그는 ‘박근혜 대통령 고집이 어머니 쪽을 닮은 것이냐?’라는 물음에 “욕심이 많다고 (육 여사의) 아버지(육종관)가 고향에서 (육 여사를) ‘육XX’라고 그랬다”며 “(육XX는) 동네 사람들이 그래서 붙인 별명”이라고 말했다.

김 전 총리는 자신의 아내이자 박정희 전 대통령의 친형 박상희 씨의 딸 고 박영옥 여사와 육 여사의 일화를 소개하며 육 여사에 대해 혹평하기도 했다.

그는 “육 여사가 애를 낳은 산모(박영옥 여사)더러 밥 먹었느냐고 물어보지도 않더라. 저쪽에선 숟가락, 밥그릇 달그락거리는 소리가 들리는데도”라면서 “겉으로 보이는 모습 보고 해석하면 백번 틀리다. 오죽하면 내가 미국에서 돌아와서 난리를 폈겠느냐?”라고 털어놨다.

한편 김 전 총리 측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해당 보도가 왜곡 과장됐다고 주장했다.

그는 “해당 매체의 경영진이 고향 선배라고 찾아와 이야기를 농담처럼 주고받았는데, 녹음까지 해서 왜곡 과장한 기사를 작성했다. 어처구니없는 내용으로 법정 대응을 하겠다”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