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병우 靑 입성 직후 장모-최순실 ‘골프 회동’…“젊은 남자 여럿이랑”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의 장모 김장자 삼남개발 대표가 우 전 수석이 청와대 민정비서관으로 내정된 직후 최순실 씨를 비롯한 국정농단 의혹의 핵심인물들과 함께 골프를 친 정황이 드러났다.

15일 동아일보는 2014년 6월 초 김 대표가 최 씨와 차은택 씨, 고영태 씨 등 4,5명과 함께 경기 화성시 동탄면 기흥컨트리클럽(CC)에서 골프 모임을 가진 것으로 알려졌다고 보도했다. 기흥CC는 사실상 김 대표 소유의 골프장으로 알려져 있다.


김 대표와 최 씨가 골프 회동을 한 시기는 우 전 수석이 청와대 민정수석실 비서관으로 내정된 뒤 한 달이 채 되지 않은 때다. 이에 따라 최 씨가 김 대표의 사위 우 전 수석의 청와대 입성을 도와준 대가로 감사 의미의 접대를 받은 것이 아니냐는 추측이 나오고 있다.

당시 목격자는 “젊은 남자 여러 명과 나이 지긋한 할머니 등이 라운딩을 하는 듯해 눈에 띄었다”고 설명했다.

앞서 대통령 민정수석실에서 공직기강비서관으로 근무한 조응천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최순실이 우병우의 청와대 입성에 영향을 미쳤다”고 폭로했다. 이에 따라 ‘우 전 수석이 최 씨의 추천을 받아 청와대에 입성했으며, 최 씨의 비위를 우 전 수석이 묵인했다’는 의혹들이 난무하기도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