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병우, 사시 직후 여학생에 ‘팔자 펴주겠다’며 대시”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최근 검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은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어렸을 적부터 오만하고 안하무인이었다는 증언이 속속 나오고 있다.

정봉주 전 통합민주당 의원이 진행하는 ‘정봉주의 전국구’는 지난 8월 ‘우병우, 이 남자가 사는 법!’이라는 제목의 방송을 진행하며 우 전 수석의 후배 최강욱 변호사를 초빙해 우 전 수석의 성격과 일화 등을 듣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방송 출연자들은 “(우 전 수석은) 캐릭터 자체가 만나서 1시간 정도만 이야기 하면, 좋아할 수가 없는 사람”이라며 “사람을 보는 눈빛 자체가 건방지기 때문에 이야기를 해보면 좀 비위가 상한다”고 말했다.

또 최 변호사는 “(우 전 수석이) 식당 앞에서 예쁜 여학생을 발견하고는 ‘내가 우병우인데, 지금 내가 사법 시험에 합격해 조금 있으면 사법 연수원에 들어간다. 니 팔자를 펴주겠다’고 대시했다더라”고 말했다.

그는 “(우 전 수석은) 자기가 그렇게 얘기했는데도 (여학생이) 거절하더라며 굉장히 분개했었다”고 덧붙였다.

우 전 수석은 앞서 검찰의 소환 조사를 받으며 자신이 출두할 날을 직접 고르는 등 검찰 측의 지나친 배려를 받아 ‘황제 소환’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