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상호 “국정혼란 최소화 위해 질서 있는 퇴진론 결정”

[헤럴드경제=장필수 기자]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5일 “국정혼란을 최소화하고자 더불어민주당은 질서 있는 퇴진론을 결정했다”고 말했다.

우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국민과 야당, 시민사회의 요구에 귀 기울여 (박근혜 대통령) 본인의 거취를 하루빨리 결단해 주기 바란다. 결단하며 국회는 후속 절차를 빠르게 정리해 나가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사진설명=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박해묵 [email protected]]

우 원내대표는 전날 의원총회에서 당론을 2선 후퇴에서 퇴진으로 정리한 배경에 대해 “100만 촛불 민심과 대통령의 하야와 탄핵을 요구하는 65% 이상의 민심을 반영해 당의 입장을 정리한 것”이라며 설명하고서 “대통령이 그 자리에 계속 계시는 게 오히려 국정 혼란이라고 말하는 많은 국민들의 여론을 가슴 깊이 새겨야 한다”고 경고했다.

이어 전날 최순실 국정농단을 놓고 여야가 특검과 국정조사를 합의한 것과 관련해선 “본회의에서 하루빨리 통과돼 제대로 된 진상조사가 국회와 특검에서 이뤄질 수 있도록 최대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또 한ㆍ일 양국 정부가 군사정보보호 협정의 가서명을 한 것을 놓고선 한민구 국방부 장관의 해임 또는 탄핵을 추진하기로 야 3당이 합의했다고 밝혔다. 우 원내대표는 “각 당 간 접촉을 통해서 즉각적으로 해임건의안 또는 탄핵안을 제출하도록 하겠다”며 “야당의 반대에도 일방적으로 밀어붙인다면 정보보호협정 자체를 넘어선 국민적 저항이 더 거세질 것”이라고 지적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