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영하 “대통령도 여자로서 사생활 있어…서면조사 바람직”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박근혜 대통령의 변호인 유영하 변호사가 오는 16일로 통보된 박 대통령의 검찰 조사에 불응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유 변호사는 15일 서울고검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현재 검찰 수사가 완결된 것이 아니라 진행중에 있고, 언론에 의해 의혹이 제기되는 상황이므로 검찰이 신속하게 수사해 의혹 사항을 모두 정리하고 대통령 조사를 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밝혔다.

그는 “조원동 전 경제수석도 압수수색을 하는 등 이제 막 수사가 시작됐고 안봉근ㆍ이재만 전 비서관도 어제 출석했다”라며 “변호인으로서 의혹을 정리하고 변론 준비에 시간이 필요하다. (이는)철저한 진상규명을 위해서도 반드시 필요한 일”이라고 설명했다.

유 변호사는 “검찰이 사실관계를 확정한 이후에 대통령을 조사해야 합리적이라고 할 수 있다”며 “물리적으로 조사가 불가능하다. 원칙적으로 서면조사가 바람직하며 대면조사를 최소화하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그는 “대통령도 여성으로서의 사생활이 보호되어야 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