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지원 “고모 박근혜, 대단하신 분…존경스럽다”

[헤럴드경제] ‘100만 촛불민심’이 서울 도심 광화문 광장에서 표출되는 등 박근혜 대통령 하야 요구가 들끓고 있는 가운데 과거 은지원의 발언이 재조명되고 있다.

은지원은 지난 2012년 KBS 2TV ‘김승우의 승승장구’에 출연해 5촌 외당고모인 박근혜 대통령을 언급했다.

당시 방송에서 은지원은 박 대통령에 대해 “어렸을 때에는 (정치인이었다는 것을) 잘 모르고 지냈다. 워낙 어려우신 분”이라고 밝혔다.


이어 은지원은 “내게는 정치 이야기를 안 하신다. 아마 해도 모를 것이라 배려하신 것 같다”며 “정치에 대해 관심은 없지만 (외당고모가) 대단한 분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은지원은 “힘든 일을 극복하고 지금까지도 손을 놓지 않고 계속 하시는 것을 보면 존경스럽다. 남자인 나도 그 상황이라면 중간에 몇 번이나 때려치웠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특히 은지원은 “정치적인 성향을 떠나서 가족으로서 고모를 지지한다”며 “사람들은 든든한 빽으로 생각하시는 것 같은데 오히려 불편하고 조심해야 할 부분이 많다. 혜택이라고는 밥 한 톨도 없었다. 도리어 행실에 조심스러워지고 짐스럽다”고 털어놔 눈길을 끌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