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은재 의원, “‘최순실 게이트’ 국민 분노 이유는…입시 부정 탓”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이은재 새누리당 의원이 ‘최순실 게이트’를 규탄하는 광화문 촛불집회에 대해서 “국민이 분노한 이유는 입시 부정 때문이다”라고 견해를 밝혔다.

이 의원은 지난 13일 새누리당 비상시국회의에서 이 같이 말했다. 이날 국회의원회관에서는 비선 실세의 국정농단 관련 박근혜 대통령의 책임을 요구하는 새누리당 의원들의 자유발언이 있었다.

그는 “제가 교수 생활을 30년 동안 해도 여태껏 입시부정이란 것은 한 번도 보지 못했다”며 “있을 수 없는 일이다”라고 개탄했다.


이어 “마지막까지 나는 ‘이것은 입시부정이 아니라 야당의 공격’이라고 믿고 싶다”며 “(이제는 우리가) 국민한테 다시 다가가는 당을 만들 수 있도록 논의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나 이는 두 가지면에서 심각한 현실 오인이라는 지적을 받을 만 하다. 입시부정은 지난 수십년간 근절되지 않고 있고, 이번 정유라의 입시부정은 최순실게이트의 극히 일부에 불과할 뿐이라는 것이다. 이 의원은 다른 세상에서 살다온 것처럼 말하고 있다.

또 그는 “(촛불집회 당시) 우리 앞에는 너무 뼈아픈 단어들이 나열돼 있었다”면서 “문제의 핵심은 ‘우병우 사태’”라고 지적하기도 했다.

그는 “우병우 사태가 있었는데도, 누구 하나 우병우 전 민정수석을 빨리 끌어내야 한다는 (의견이 없었다)”며 여당의 자성을 촉구했다.

이 의원은 최근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제기된 ‘한컴오피스 소프트웨어 일괄 구매’ 문제, 이른바 ‘MS 오피스’ 논란으로 구설에 오른 바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