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정 교육감, 오산지역 학부모와 공감 토크마당 가져

[헤럴드경제=박정규(오산)기자]이재정 경기도교육감은 14일 오산 꿈두레도서관에서 열린 ‘2016 학부모 현장 공감 토크 마당’에 참석해 오산지역 학부모들과 소통의 시간을 가졌다.

학부모 공감토크 마당에는 오산지역 학부모 100여명이 참석해 ‘오산 학부모가 바라는 혁신 교육 시즌 2’ 란 주제로 교육 과정의 혁신, 인적 자원의 혁신, 환경 개선의 혁신, 꿈찾기 미리 내일학교 혁신 등 다양한 교육현안에 대한 대화를 나눴다.

이재정 교육감은 인사말을 통해 “지금은 지식을 활용하고 만드는 상상력의 시대”라며, “오산지역 학교 전체 교육의 변화를 어떻게 만들지 고민하는 자리가 되길”기대했다.

이날 학부모들은 교원 인사, 과밀 학급 문제, 대학 입시, 특성화고 관련, 교복 문제, 자유학기제, 교육환경 개선 등 다양한 의견을 제시했다.

이 교육감은, “진정한 교육의 첫 번째는 호기심, 두 번째는 비판적 관점, 세 번째로는 이 둘을 함께할 수 있는 도전”이라며, “남을 모방하고 따라가는 것이 아닌 당당함과 자신감으로 용기 있게 도전해나가길” 당부했다.

한 학부모는 특성화고 학급당 학생 수 감축, 실습 환경 개선을 강화해주길 건의 했고, 교복 문제에 대해 동복, 하복은 가격 기준이 있는데 생활복은 없다며 생활복 가격의 합리적 기준을 마련해주길 제안했다.

생활복과 관련, 한 학부모는 “생활복을 따로 정하지 않고 흰색, 남색 티 등 기본적인 것만 정해 부담을 줄이고 있다”는 학교 사례를 소개하기도 했다.

이재정 교육감은 “우리 아이들이 어떤 것이든 잘 할 수 있는 탁월한 사람, 누구와도 잘 어울리는 사람, 사람을 감동시키는 학생으로 성장해야 한다”고 강조하며, “학생 스스로 자립할 수 있는 교육, 미래의 행복한 삶을 위한 교육”을 당부했다.

학부모와 함께하는 현장 공감 토크 마당은 학부모와 교육감이 자연스러운 대화와 토의 과정을 통해 소통하는 자리다. 다음 현장 공감 토크는 오는 18일 오전 의왕지역 학부모들과 함께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