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현 “비박계 따로 모임, 여당 먹칠하는 것”

[헤럴드경제]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가 15일 오전 열린 비상시국회위원회 대표자 회의에 대해 강한 반감을 드러냈다.

이 대표는 이날 서울 여의도 당사 대표회의실에서 대표자 회의에 참석한 비박계 의원을 향해 “새누리당 이름을 앞세워 그런 식으로 여당 얼굴에 먹칠하지 말라”고 비판했다.


그는 “적어도 지지율 10% 이상은 돼야 명함 내고 다니지, 어디서 모여앉아 할 짓이 없어서 네댓 사람이 모여 이정현 하고 맞짱뜨자고 하고 그러면 되겠나?”라며 “‘잘못했으면 물러나라, 사퇴하라’는 젖먹이도 할 수 있다. 그래서 어떻게 할 것인지, 비전이 무엇인지 제시해야 할 거 아니냐?”라고 되물었다.

또 “아주 기회가 생기니 이정현 물러나라 한다. 자신들을 시ㆍ도지사로 만들어준 게 당원인데 그 당원이 뽑은 당 대표를 무슨 자격으로 물러나라, 사퇴하라 공동으로 발표하느냐?”라고 했다.

그러면서도 그는 대표자 회의에 이름을 올린 김무성 전 대표에 대해선 “당 사무처에서 시작해 당 대표도 하고 힘들게 당을 여기까지 이끌어오기도 했다”며 “본인이 당의 문제점을 잘 알고, 여러 사정으로 지지율이 낮아지긴 했지만 그분은 충분히 새누리당 대권주자로 경쟁력을 가진 분이며 큰일을 하실 분이라 생각한다”고 했다.

이어 “저보고 사퇴하라는 주장 그 자체가 나쁘다는 게 아니라 대선주자로서 시장ㆍ도지사를 지내는 분들이 우선 할 일이 있는데 그걸 하지 않는 것에 대한 지적과 질책”이라 덧붙였다.

이날 오전 비상시국위는 친박계 지도부를 인정하지 않는 독자적 지도부 격으로 비상시국대표자회의를 구성하기로 하고, 대선주자급, 시ㆍ도지사, 4선 이상 중진의원을 중심으로 12인의 대표자 회의 명단을 확정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