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현 “추미애, 약속을 손바닥 뒤집듯 해”

[헤럴드경제=이슬기 기자]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가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영수회담 취소’ 선택에 대해 “신뢰의 문제”라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솔직히 (영수회담이) 성사가 돼 좋은 대화가 이뤄졌으면 하는 바람이었다”며 “아무리 대통령이 어려움에 처해있다 해도 제1야당이 국민 앞에서 한 약속을 손바닥 뒤집듯 하는 것은 신뢰의 문제다”라고 했다.

“정치는 말이고, 말에 대한 신뢰가 제일 중요한데 안타깝다”는 것이다.

[사진=이정현 새누리당 대표가 15일 오전 서울 여의도 새누리당 당사에서 열리는 3선 의원 간담회에 참석하기 위해 굳은 표정으로 당대표실로 들어가고 있다. 간담회는 비공개로 진행됐다.   박해묵 [email protected]]

이 대표는 다만 “저는 아직 신뢰가 깨졌다고 보지는 않는다”며 “추 대표가 어쨌든 영수회담을 통해 국가적 위기나 정치권이 꽉 막힌 부분을 풀려고 하는 의지가 있다고 신뢰한다”고 했다.

이 대표는 이에 따라 “앞으로 3당 영수회담, 3당 대표회담이 진지하게 진행돼 국가와 국민이 평안할 수 있도록 정치권이 노력해주기를 바란다”며 “이를 통해 야당이 제안한 거국중립내각이 구성되기를 바란다”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