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희 근황보니…“아픈 일들이 한꺼번에 왔다”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이정희 전 통합진보당 대표를 ‘박근혜-최순실 게이트’의 특별검사로 추천하는 일부 네티즌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는 가운데 이 전 대표의 근황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이 전 대표는 지난 2012년 대선 출마 당시 트위터 등 SNS를 통해 활발하게 유세 활동을 해왔다.

하지만 이 전 대표의 블로그는 2012년 투표 독려글을 마지막으로 더이상 글이 올라오지 않고 있다. 트위터의 경우 지난 2014년 헌법재판소의 통진당 해산결정 이후 참담한 심경을 전하는 글 외에 새로운 글은 올라오지 않았다.


페이스북의 경우 이 전 대표의 가장 최근글은 이 전 대표의 부친삼우제 관련 글이다. 이 전 대표는 통진당 해산 결정 직후 해산 결정 재심을 청구했다. 하지만 재심 청구 약 두달 뒤 이 전 대표는 부친상을 당해 심적 괴로움이 컸던 것으로 전해진다.

당시 이 전 대표는 “아픈 일들은 어찌 이리 한꺼번에 오는지. 한동안 글도 쓰지 못하고 말문도 닫고 지냈다. 가슴에 묻고 묻는 시간들이 다 흘러가면 전과는 조금은 다른 모습이겠지만 만나뵐 수 있을 것. 건강하시길 빈다. 고맙습니다”라며 한동안 마음을 추스릴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헌법재판소는 지난 5월 통진당의 해산 결정 재심 신청에 대해 재판관 9명 전원일치로 ‘재심 사유에 해당하지 않는다’며 각하(却下) 결정을 내렸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