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필운 안양시장,“재난 선제 대응한다”

[헤럴드경제=박정규(안양)기자]안양시자율방재단 운영결과 보고회가 14일 동안평생교육센터 대강당에서 열렸다.

자율방재단은 동별 10∼11명씩으로 구성돼 있다. 시의 안전시책과 같이하며 지역주민들 안전을 위해 봉사하는 이들로 재난안전을 위한 사전예방 및 순찰활동과 응급복구 참여 등 올해도 적지 않은 활동을 벌였다. 시도 워크숍을 개최하고 장비와 피복비를 지원하는 등 자율방재단 활성화에 기여했다.

이필운 안양시장

이날 보고회는 31개 동에서 자율방재단 소속 3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김상권 자율방재단 사무국장이 올 한해 운영결과와 울산 태풍피해 복구지원 등에 대해 보고했다.

강사로 초빙된 길영수 국민안전처 감사2팀장으로부터‘재난안전 어떻게 할 것인가’라는 주제로 자율방재단 역량강화를 위한 직무교육도 실시됐다.

특히 2개동(비산2동·안양7동)과 자율기동단 및 안전기동단 3명(안양8동 변영희·석수1동 김계희·부흥동 조성묵)이 자율방재 우수에 선정돼 시장표창을 수상했다.

자율방재단원들은 또 보고회에 이어 범계역 일대에서 지진, 겨울철 폭설과 한파 등에 대비할 것을 당부하는 안전문화캠페인을 전개했다.

이필운 안양시장은 “최근 발생한 지진과 태풍 등 자연재해로부터의 위협요인이 증가하고 있다며, 안전이 최우선이라는 마인드로 재난대응 능력을 강화하는데 힘을 쏟고 있다”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