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종주의자 배넌 기용안돼”세계 맹비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13일(현지시간) 백악관 수석전략가 겸 수석고문에 극우성향의 스티브 배넌(62)을 임명한 것을 놓고 미국 사회 뿐 아니라 이스라엘 등 해외에서도 맹비난이 쏟아지고 있다.

미국내 정책은 물론 세계 전략의 방향을 짜는 중요한 자리에 백인우월주의자이자 ‘정치 공작가’를 앉히는 것은 전세계를 위험한 도박에 빠뜨릴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낸시 펠로시 민주당 하원 원내대표는 14일 “트럼프 당선인이 배넌을 백악관의 가장 영향력 있는 자리 중 하나에 임명한 것은 백인우월주의 사상을 홍보해 온 사람을 앉히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그러면서 “이번 인사는 선거 과정에서 트럼프 당선인과 그의 지지자들에게 이미 공격을 받았다고 느끼는 소수계의 두려움만 더욱 증폭시킬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세트 몰튼 하원의원도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트럼프가 (선거 때 부패와 정부 쓰레기들을) 다 없애버리겠다‘고 말했는데 실제로 그렇게 하고 있다.

평생 ’인사이더‘를 비서실장에 고용하면서 백인우월주의자를 백악관에 함께 불러들였다”고 꼬집었다. 베티 맥콜롬 민주당 의원도 이날 대선 이후 소집된 ‘레임덕 회기’ 첫 회의에서 “공화당원들이 배넌 임명에 침묵을 지키고 있는 사실은 충격적인 신호”라면서 “이는 공화당이 이미 노골적인 성차별과 인종적 편협, 종교적 무관용 등 트럼프 당선인의 선거 어젠다를 그대로 받아들이고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런 가운데 이스라엘 현지 언론들도 배넌의 임명에 강한 거부감을 표시했다.

이수민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