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조태용 단장으로 하는 정부 고위실무대표단 美 파견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정부는 도날드 트럼프 당선자의 미국 대통령 선거 당선에 따라 한미관계 현안 논의를 위해 조태용 국가안보실 1차장을 단장으로 하는 정부 고위실무대표단을 미국에 파견한다.

청와대는 15일 박 대통령과 트럼프 당선자 간 전화통화에서 양국이 한미동맹 및 북핵문제 대응 등 주요관심사에 관해 긴밀히 협력해 나가기로 한데 따라 후속조치의 일환으로 조 1차장을 단장으로 한 정부 고위실무대표단을 16일부터 19일까지 미국에 파견한다고 밝혔다.

정부 고위실무대표단에는 김홍균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김남중 통일부 통일정책실장, 이인호 산업통상자원부 통상차관보, 김용우 합동참모본부 전략기획본부장 등 관련부처 고위 실무급 인사들이 포함됐다.

정부 고위실무대표단은 이번 방미 기간 미 대통령 인수위원과 차기 미 행정부 참여 가능성이 예상되는 주요 인사들과 접촉해 미국의 대한 방위공약과 굳건한 한미동맹관계를 재확인한다는 계획이다.

또 고조되는 북한의 핵ㆍ미사일 위협의 심각성과 시급성에 대한 공감대를 바탕으로 한미간 긴밀한 공조 아래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제재결의의 철저한 이행 및 강력한 대북압박을 지속해 나가기 위한 기반을 조성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정부 고위실무대표단은 아울러 한미 양국간 경제협력 관계의 상호호혜적인 발전 방안에 대해서도 논의할 예정이다.

앞서 박 대통령은 지난 10일 트럼프 당선자와 전화통화를 갖고 공고한 한미동맹 및 미국의 한국방위 공약을 재확인한 바 있다.

신대원 기자 /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