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순실, 귀국 직전 공황장애 허위진단서 요청”

[헤럴드경제]‘비선 실세’ 최순실 씨가 입국전 대통령 자문 의사를 통해 차움병원에 공황장애 허위진단서를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14일 SBS 8뉴스에 따르면 지난달 28일 대통령 자문 의사인 김모 원장은 차움 의원에서 근무하는 동료 의사에게 ‘최씨가 공황 장애 등 정신과 질환을 앓고 있다’는 내용의 진단서를 떼어 달라고 부탁했다고 보도했다.

하지만 최씨의 정신과 진료를 직접 한 적이 없었던 동료 의사는 진단서를 함부로 써줄 수 없어 이를 병원장에게 보고했고, 병원장 역시 이 부탁을 거부하라고 지시했다.


차움 의원의 한 관계자는 “자기가 보지 않은 내용에 대해서는 진단서를 써 줄 수 없다”며 “이는 의료법 위반이고, 그래서 담당 의사가 안된다고 얘기한 것으로 안다”고 증언했다.

동료 의사에게 허위 진단서를 요구한 김 원장은 차움 의원을 나오기 전까지 최씨 자매의 진료를 맡아 온 것으로 확인됐다.

김 원장이 정확히 누구에게서 허위 진단서를 부탁받았는지는 아직까지 확인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