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씨 일가 약물중독 심해…주사도 직접 놓더라”

[헤럴드경제] “최순득씨 모녀가 평소 진통 주사를 자신들에게 직접 놓았다”는 놀라운 주장이 제기돼 충격을 주고 있다.

지난 11일 고발뉴스는 ‘비선 실세’ 최순실·순득 자매의 오랜 지인이 “최씨 일가가 약물 중독이 심한 것 같아 걱정스러웠다”고 증언한 사실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최순실·순득 일가의 오랜 지인인 A씨는 “최순득씨는 암환자용 진통 주사를 자신에게 직접 놓았다”면서 “몸이 약간만 아파도 못 참는데, 요즘 어떻게 지내는지 걱정”이라고 말했다. 


최순실-순득 일가의 또 다른 지인 B씨는 “최순득씨는 물론 딸 장시호씨까지 평소 주사기를 가지고 다니며 본인들 스스로 주사를 놨다”며 “마약성인지 비마약성인지는 모르나 그냥 몰핀 비슷한 암환자들이 맞는 진통제라고 했다”고 말했다.

B씨는 “최씨 모녀는 주사제 외에도 자신들 단골 병원들을 통해 졸피뎀 같은 향정신성 의약품을 대리 처방받아 타내는 일이 잦았는데, 최순실씨를 포함해서 이 세명이 평소 공황장애를 호소했고 약물 중독이 심한것 같아 걱정스러웠다”고 덧붙였다.

이는 지난 10일 JTBC 뉴스룸이 차움 병원 내부 관계자의 말을 빌려 보도한 “최순실·순득 자매가 박근혜 대통령에게 전달한다며 타인 명의로 영양 주사제를 대리 수령했다”는 의혹에 신빙성을 더한다.

고발뉴스와 JTBC 취재를 종합하면 최순실·순득 자매는 차움을 비롯한 여러 병원에서 ‘주사제’를 대리 수령해왔고, 이를 박 대통령에게 청와대에서 직접 놔줬을 의혹도 제기될 수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