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朴 대통령에 하야 요구하나…김용익 “추 대표 칼 뽑았다”

[헤럴드경제] 김용익 더불어민주당 민주연구원장이 14일 트위터를 통해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박근혜 대통령에 하야를 요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 원장은 이날 트위터에 “추미애 대표는 박근혜 대통령에게 하야를 요구하고 담판을 지으러 가는 것이다”라며 “아침에 ‘추미애가 칼을 뽑았다’고 한 말을 새겨 들어달라”라고 남겼다. 

[사진=김용익 더불어민주당 민주연구원장의 트위터]

같은 날 더불어민주당은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열어 ‘박근혜-최순실 게이트’와 관련해 박 대통령의 즉각 퇴진을 요구하는 것을 공식 당론으로 변경했다. 더민주당은 국회 추천 총리에게로의 전권 이양과 박 대통령의 2선 후퇴를 주장해왔던 당의 기존 입장을 이 같이 변경하기로 했다. 

이날 김 원장은 추 대표가 박 대통령과 15일 양자 영수회담과 관련 시중에 떠도는 소문에 대해서도 “사실이 한 조각도 없는 거짓말”이라고 트위터에 남겼다. SNS 상에서는 이날 영수회담에서 추미애 대표가 박대통령과 ‘김병준 철회, 책임총리 김종인으로’, ‘(박 대통령의) 새누리당 탈당 약속’, ‘(박 대통령의 대국민담화발표’, ‘(박 대통령) 임기보장’ 등을 골자로 합의할 것이라는 ‘지라시’가 떠돌았다.

박 대통령과 추미애 민주당 대표의 양자 영수회담은 15일 오후 3시 청와대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