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측근비리 사퇴할래?” 2012년 이정희 예언 때, 朴 답변이…

[헤럴드경제=김은빈 인턴기자] 비선 실세 국정농단에 직접 연루된 박근혜 대통령에게 이정희 전 통합진보당 대표가 “측근비리 드러나면 즉각 대통령직 사퇴한다고 약속하라”고 한 발언이 재조명되고 있다.

이 전 대표는 2012년 12월 제18대 대통령선거를 앞두고 후보자토론회에서 박 대통령(당시 새누리당 대선후보)에게 이 같이 말했다.

그는 “측근ㆍ친인척비리 드러나면 즉각 대통령직 사퇴한다고 국민에게 약속할 의향이 있느냐?”라며 “그렇게까지 의지를 피력해야 측근 비리를 근절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박 대통령은 “뭐든지 (비리가) 드러나면 ‘후보를 사퇴한다’ ‘대통령직을 툭하면 사퇴한다’ 이런 것은 옳은 태도가 아니다”라고 즉답을 피했다. 이어 “그런 정치공세를 할 게 아니라 얼마나 (측근비리 근절을 위한) 제도가 확실하게 마련이 됐는가, 얼마나 성실하게 의지를 갖추었는가가 대통령의 임무”라며 “툭하면 ‘대통령 사퇴하겠다’라고 하는 건 무책임한 일”이라고 반박했다.

이 전 대표는 당시 박 대통령의 이른바 ‘저격수’를 자처하며 토론 내내 공격적인 발언으로 구설에 오르기도 했다. 하지만 최순실 게이트 등 측근 비리로 얼룩진 현 시국에서 그의 발언은 재차 주목되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