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행정부 초대 국무장관에 줄리아니ㆍ볼턴 경합

[헤럴드경제=이수민 기자]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초대 국무장관으로 루돌프 줄리아니 전 뉴욕시장과 존 볼턴 전 유엔주재 미국 대사가 유력한 후보로 경합을 벌이고 있다고 14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이 2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줄리아니는 1993년부터 8년동안 뉴욕시장을 지낸 인물로 트럼프와는 오래 친분을 쌓아 왔다. 시장으로 재직하기 전 줄리아니는 검사 시절 뉴욕에서 마피아와의 전쟁을 벌이고 부패 척결에 앞장선 것으로도 잘 알려져 있다. 이 때문에 줄리아니는 법무장관 후보로도 거론된다.

[사진=루돌프 줄리아니]

볼턴은 매파 성향의 보수적인 외교관인다. 지난해에는 미국이 이란에 폭탄을 투하해야 한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공화당의 조지 W.부시 행정부 시절이었던 2005∼2006년에 유엔 대사를 지냈다.

국무장관을 최종 결정하기까지는 몇 주가 소요될 것이라고 소식통들은 전했다.

[사진=존 볼턴]

트럼프는 앞서 13일 자신을 최단거리에서 보좌할 초대 백악관 비서실장에 라인스 프리버스 공화당 전국위원회(RNC) 위원장을, 백악관 수석전략가 겸 수석 고문에는 스티브 배넌 트럼프캠프 최고경영자(CEO)를 낙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