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포토] ‘질서있는 퇴진’으로 당론 결정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원내대표(오른쪽)가 1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우 원내대표는 “민주당은 국정혼란 최소화를 위해 대통령의 질서있는 퇴진론을 결정했다”면서 “국민과 야당, 시민사회의 요구에 귀 기울여 거취를 하루빨리 결단해달라. 그러면 국회는 후속 절차를 빠르게 정리해나가겠다”고 밝혔다.    박해묵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