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K 여드름 치료제 ‘듀악겔5%’ 리뉴얼 출시

-염증성 및 총 여드름 병변 모두 감소

[헤럴드경제=손인규 기자]GSK(사장 홍유석)는 여드름 치료제 ‘듀악겔5%’의 패키지를 변경하며 새롭게 출시했다고 15일 밝혔다.

재출시된 듀악겔5%는 환자 개개인의 여드름 치료에 맞는 용량을 선택할 수 있도록 15g과 25g의 2가지 용량으로 구성됐다.


듀악겔5%는 클린다마이신 포스페이트와 과산화벤조일 복합 성분으로 구성된 겔 타입의 경증 및 중등도 여드름 치료제다. 클린다마이신은 염증을 감소시키며 여드름균의 확산을 막아주고 과산화벤조일은 살균효과와 각질 용해 작용을 통해 여드름을 완화시켜 준다.

또 과산화벤조일 성분이 항생제 내성균의 발달을 감소시켜 항생제 사용으로 발생할 수 있는 내성 발현에 대한 우려를 해소시켜 줄 수 있는 대안으로 처방되고 있다.

듀악겔5%는 효능 및 안전성을 평가한 임상시험 결과에서 염증성 및 총 여드름 병변 모두 유의하게 감소시킨 것으로 나타났다.

황범순 듀악겔 브랜드 매니저는 “듀악겔5%는 빠르고 우수한 치료 효과와 높은 내약성을 바탕으로 피부과 전문의들의 신뢰를 구축해 경증 및 중등도 여드름 치료제 시장을 선도해왔다”며 “이번 리뉴얼 출시를 통해 여드름으로 고통 받는 환자들에게 편리하고 유용한 치료 옵션을 제공해줄 수 있게 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