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P “반기문은 구렁이, 안철수는 순수, 문재인은 문제”

[헤럴드경제=이슬기 기자] 김종필(JP) 전 국무총리<사진>가 여야 유력 대선 주자들에 대해 신랄한 평가를 내놨다. “반기문 유엔사무총장은 구렁이, 안철수 국민의당 전 공동대표는 순수한 사람,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는 문제”라는 것이 핵심이다.

김 전 총리는 그러면서 “반 총장이 (대선에) 나가겠다고 하면 도와줄 것”이라고 했다.

김 전 총리는 14일 발행된 시사저널과의 인터뷰에서 “안 전 대표가 (청구동에) 가끔 온다”며 “이런저런 이야기를 교환하는데 인간 안철수는 괜찮다. 정계 흐름을 비교적 정확하게 파악하고 있다”고 했다.

김 전 총리는 이어 “반 총장은 구렁이가 몇 마리 들어 있는 사람이고, 안철수는 아직 구렁이가 꽁지를 틀고 들어앉은 것 같지는 않다. 비교적 순수하다”며 “퍽 담백하고 솔직하다”고 상반된 평가를 내놨다.


“안철수는 저보다 나은 사람이 나가면 그만둘 사람이다. 서울시장도 양보했지 않느냐. 어거지로 떼를 쓰면서 뭐를 하려고 하는 것이 없고 도리를 찾아서 판단한다”는 것이 안 전 대표에 대한 김 전 총리의 평가다.

그러나 김 전 총리는 본인이 지원할 대선후보로는 정작 반 총장을 꼽았다.

“어쨌든 세계 정부에서 10년 동안 심부름한 사람이 아니냐”는 것이다. 김 전 총리는 “그러니까 보통 사람이 못 가진 것을 가지고 있다. 그런 사람이 해 보겠다 하면 도와주는 것이 순리”라며 “이쁘고 밉고가 아니라 나라의 장래를 위해서다”라고 했다.

김 전 총리는 “(반 총장)머릿속에는 다분히 (급진)진보주의가 박혀 있다. 그래서 본인에게 물었더니(JP가 우려하는 것과는 달리) ‘그때만 해도 젊을 때입니다’ 말하더라”며 “쓸만하다”고 했다.

한편, 김 전 총리는 문 전 대표에 대해서는 “문재인. 이름 그대로 문제다”라고 짧은 평을 남겼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