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이노, 전기차 배터리 생산설비 확충 팔 걷었다

[헤럴드경제=유재훈 기자] SK이노베이션이 ‘전기차 시대’에 발맞춰 확대될 배터리 시장을 선점하기 위한 몸만들기에 속도를 내고 있다.

SK이노베이션은 14일 충남 서산시 배터리공장 단지 내에 전기차 12만대분(3GWh)의 배터리 생산설비를 수용할 수 있는 제2공장을 건설한다고 밝혔다.

SK이노베이션이 전기차 배터리 생산설비 확충을 위해 서산 제2공장 신축에 나선다. 사진은 서산 배터리 공장 전경. [사진제공=SK이노베이션]

회사 측에 따르면 오는 2018년 상반기까지 제 2공장을 건설하는 한편, 이 공장에 우선 전기차 3만대 규모(800MWh)의 배터리 생산라인을 구축할 계획이다. 신규 라인에서 생산되는 배터리 셀은 전량 다임러 벤츠에 공급된다. SK이노베이션은 지난 2월 다임러 그룹과 2017년부터 출시되는 벤츠 전기차 모델에 배터리 셀을 공급하는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제 2공장은 연면적 약 4만㎡(1만2000천평) 규모로 축구장 4개를 합친 것 보다 크다. 이는 기존 제 1공장과 비슷한 규모지만, 설비 생산성과 공간 활용도를 크게 개선해 기존 공장 생산능력을 3배 웃도는 수준의 설비 구축이 가능하다는 게 회사측의 설명이다.

앞서 SK이노베이션은 지난해 제 1공장 생산설비를 연산 1만5000천대 규모에서 3만대 규모로 2배 늘린 데 이어 지난 9월엔 3호 라인 추가 증설을 완료해, 4만대 분의 생산 능력을 갖췄다.

SK이노베이션 계획대로 2018년 상반기 제 2공장과 1차 생산라인 공사가 완료되면 연산 순수 전기차 7만대 분량의 배터리를 생산할 수 있게 된다.

SK이노베이션 관계자는 “2017년 벤츠 전기차에 탑재되는 배터리는 제 1공장에서 양산을 시작한 뒤, 공급물량이 확대되는 2018년부터는 제2동 신규 생산라인에서도 생산을 하게 된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해 국내∙외 자동차 업체에 약 2만대 분량의 전기차 배터리를 공급한 SK이노베이션은 현재 기아자동차의 전기차 ‘쏘울EV’와 베이징자동차의 전기차 ‘EV200’ ‘ES210’ 등에 배터리를 공급하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