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M(삼라마이더스)그룹 한진해운 미주 아시아 노선 영업망 인수

대한해운 SM

대한해운의 모기업인 SM(삼라마이더스)그룹이 현대상선을 제치고 한진해운의 미주·아시아 노선 영업망 손에 넣었다. 기존 직원들에 대한 고용승계를 보장한 것이 결정적인 원인으로 풀이된다.

서울중앙지법 파산6부는 14일 SM그룹을 한진해운의 미주 노선 매각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했다며 오는 21일 본계약을 체결한다고 밝혔다.

이번 매각의 예비입찰에는 총 5개 업체가 참여했지만 본입찰에는 현대상선과 SM그룹만 인수제안서를 제출했다.

법원에 따르면 첫 공고에서는 매각 대상 자산으로 선박 5척과 미주·아시아 노선 인력, 7개 해외 자회사 등을 제시했다. 하지만 예비입찰 참여 업체에 한해 미국 롱비치터미널(TTI)의 실사 기회를 주고 원하면 매입할 수 있도록 했다. 따라서 SM이 원하면 TTI 터미널 인수 자격도 함께 갖게된다.

이번 인수전은 정부를 등에 업은 현대상선이 유리한 것으로 알려졌으나 SM그룹이 더 높은 금액을 제시하며 판세를 뒤집었다. 실제 한진해운의 매각 자산은 선박 5척, 해외 자회사 10곳, 물류 운영 시스템 등으로 한화 약 1000억원 가치다. 하지만 SM은 이보다 높은 금액을 써냈다. 또 정부의 지원을 받아야만 자금을 마련하는 현대상선과 달리 자체 자금으로 인수할 수 있다는 장점을 강조한 것으로 알려진다. 특히 700여명 직원에 대한 고용승계 방안을 제출한 것도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되는데 크게 작용했다.

한편 한진해운 육상노조는 SM의 인수 결정을 환영한다고 밝혔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