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호남 지지 철회시 ‘정계 은퇴’ 발언에 국민의당 “더이상 호남 모욕말라”

[헤럴드경제=장필수 기자] 국민의당이 15일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를 겨냥해 “더 이상 사욕을 위해 호남을 모욕하지 마라”고 일침을 가했다.

김경록 대변인은 문 전 대표의 기자회견에서 지난 총선 광주에서 ‘정계은퇴’ 발언을 한 배경에 대해 “전략적인 판단이었다”고 말한 것에 대해 “전략적 거짓말을 해서 미안한 것인가. 아니면 아직도 정계를 은퇴하지 않아서 미안한 것인가. 문 전 대표 꿈이 대통령이면 호남을 전략적으로 이용해도 되는 것인가”라며 날을 세웠다.

[사진설명=문재인 더불민주당 전 대표가 1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기자간담회를 가지고 있다.    박해묵 [email protected]]

이어 “전자라면 대선후보가 되기 위해 득표를 위해 호남을 이용해도 된다는 오만함의 극치이고, 후자라면 늦었지만 아직 사과할 기회가 남아있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문 전 대표가 “죄송하다. 그 당시 발언의 맥락을 살펴주시길 바란다”고 밝힌 점에 대해선 “거짓말이었다는 고백에도 부끄러움 한 점 없는 사과다. 성의도 없고 감동도 없다”고 잘라 말했다.

김 대변인은 또 “문 전 대표는 지난 총선 호남의 지지를 호소하며 정계은퇴를 배수의 진으로 쳤지만, 호남 분들은 양당정치를 깨고 새로운 정치의 시작을 열어주셨다. 더 이상 호남을 자신의 사욕을 위한 수단으로 모욕하지 말라”며 “또 진심어린 반성 없이 호남의 전략적 이용 운운한다면, 호남민들에게 했던 그 약속을 반드시 지켜야할 날이 오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한편, 문 전 대표는 당시 발언의 내막을 묻는 질문에 “광주 ㆍ호남 민심의 지지가 없다면 제가 대선도 포기할 것이고 또 정치도 그만둘 거란 부분은 지금도 유효하다”며 “광주ㆍ호남 민심의 지지를 받고자 하는 노력은 지금도 계속 되고 있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