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대통령, 엘시티로 최순실 파문 역공?…“철저하게 수사해 엄단”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박근혜 대통령은 16일 해운대 엘시티(LCT) 비리 사건과 관련한 철저한 수사와 연루자 처벌을 지시했다.

최순실 ‘비선실세’ 국정농단 파문으로 벼랑끝으로 내몰린 상황에서 엘시티 카드로 역공에 나선 것 아니냐는 관측을 낳고 있다.

정연국 대변인은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현재 검찰에서 수사중인 이영복 회장의 부산 엘시티 비리 사건과 관련해 천문학적인 액수의 비자금이 조성돼 여야 정치인과 공직자들에게 뇌물로 제공됐다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면서 “이런 가운데 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는 오늘 이 사건을 또 하나의 최순실 게이트라고 말하며 대통령 측근인사가 개입됐다는 의혹마저 제기했다”고 밝혔다.

[사진=헤럴드경제DB]

정 대변인은 이어 “박 위원장이 이번 사건을 대통령과 연관된 비리인 것처럼 의혹을 제기하는 것은 근거 없는 정치공세”라고 반박했다.

정 대변인은 특히 “박 대통령은 오늘 법무부장관에게 부산 엘시티 비리 사건에 대해 가능한 수사역량을 총동원해 신속철저하게 수사하고 진상을 명명백백하게 규명해 연루자는 직위고하를 막론하고 엄단할 것을 지시했다”고 밝혔다.

현재 엘시티 비리 사건에는 야권 유력 대선주자를 포함한 여야 정치인들이 다수 연루됐다는 관측이 제기되고 있는 상황이다.

한편 박 위원장은 이날 비상대책회의에서 “도피 중인 이영복 회장이 ‘최순실계’에 어떻게 매월 곗돈을 납부했는지를 시작으로, 법무부의 허가과정 등에 이르기까지 여러가지를 봐도 이번 의혹은 또 하나의 최순실 게이트”라며 의혹을 제기했다.

신대원 기자 /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