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대통령, 외교부 2차관에 안총기 유럽연합대사 내정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박근혜 대통령은 16일 주 유엔대사로 내정된 조태열 2차관 후임으로 안총기 주 벨기에ㆍ유럽연합 대사를 내정했다.

정연국 대변인은 안 차관 내정 배경에 대해 “34년간 외교부에서 근무하며 지역통상국장, 주 상하이총영사, 경제외교조정관 등 주요 보직을 거치면서 경제통상, 다자외교, 정무분야를 아우르는 풍부한 경험과 전문성을 보유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우수한 외교교섭 및 조직관리 능력을 바탕으로 북핵문제, 재외국민보호 등 외교부 2차관으로서 업무를 원활히 추진할 적임자로 기대돼 발탁했다”고 덧붙였다.

안 차관 내정자는 서울 출신으로 서울대 불어불문학과를 졸업했으며 외무고시(16회)를 거쳐 입부한 뒤 세계무역기구과장과 지역통상국장, 주 벨기에ㆍ유럽연합 대사 등을 역임했다.

신대원 기자 /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