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文, 유불리만 계산하다 ‘대통령 퇴진’ 내세워 나 홀로 대선운동”

[헤럴드경제=이슬기 기자] 새누리당은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가 “전국적인 박근혜 대통령 퇴진투쟁에 동참하겠다”고 한 데 대해 “이제 와서 슬그머니 촛불 민심에 기대어 ‘정권퇴진 투쟁’을 주장하고 있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김성원 새누리당 대변인은 15일 오후 현안 관련 서면 브리핑에서 “(문 전 대표의 기자회견은) 추미애 대표의 영수회담 취소 사건을 보호하고 무마시키기 위한 국면 전환용이라는 인상도 강하다”며 이 같이 밝혔다.

김 대변인은 이어 “문 전 대표가 최순실 사태와 관련해 보여온 태도를 스스로 ‘인내’라고도 했는데, 천만의 말씀”이라며 “국민은 가장 먼저 거국내각을 주장하고 이를 뒤집는 문 전 대표의 갈지자 행보를 눈치만 보는 무원칙한 행태로 보고 있다”고 했다.

김 대변인은 특히 “문 전 대표는 결국 현 난국 수습 행보가 아닌 대선에 따른 유불리만 계산하다가, 대통령 ‘퇴진운동’을 내세워 사실상 대선운동에 돌입하겠다는 의도를 보인 것”이라먀 “안타깝고 절망적”이라고 했다.

김 대변인은 이에 따라 “바로 어제 국회는 최순실 사태에 대해 특별검사와 국정조사도 실시키로 결단을 내렸다. 정치지도자들은 ‘질서있는 방식’을 통한 정국정상화에 더 큰 노력을 해야 한다”며 “문 전 대표의 바른 행보를 기대한다”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