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제2지도부’ 朴 퇴진방안 논의

비주류·쇄신파 모인 비상시국위원회
당 해체 추진·野와 협상 강화 주목

비주류의 독자적인 ‘제2지도부’인 비상시국위원회가 16일 오후 첫 대표자 회의를 열고 박근혜 대통령의 퇴진 방안 등을 포함한 국정 수습 대책을 논의할 예정이다. 이정현 대표의 친박 지도부를 부정하는 이들은 주도권 획득을 위해 거국내각 총리 추천 등에서 야권과 소통 강화도 추진할 것으로 알려졌다. 당내 대권주자와 비주류ㆍ쇄신파 모임으로 지도부 체계를 갖춘 비상시국위원회가 이 대표의 사퇴와 당의 해체를 추진하는 한편, 대외적으로는 야당과의 협상을 주도할지 주목된다.

비상시국위원회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12인의 대표자 회의가 결성된 뒤 처음으로 실무자들과 연석회의를 마련했다. 대표자에는 대선주자인 김무성ㆍ유승민 의원,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 남경필 경기도지사, 오세훈 전 서울시장, 원희룡 제주도지사와 4선 이상 중진의원들이 포함됐다.

실무자인 황영철 의원은 “국정 안정을 위한 수습 방안, 이 대표의 전당대회 개최 발언에 대한 입장, 보수 혁신 정당을 새로 만들기 위한 여러가지 논의를 할 것”이라고 예고한 바 있다.

이날 회의에서는 박 대통령의 하야, 탄핵과 조기대선을 포함한 국정 정상화 방안을 논의한 뒤 비상시국위 차원의 입장을 정리할 것으로 보인다. 13일 비상시국회의에서 발표한 성명서에서 “국정 정상화를 위해서는 거국내각 구성이 시급하다. 이를 위해 대통령은 모든 것을 내려놓아야 한다”며 2선 후퇴 이상의 결단을 요구한 것보다 한발 더 나갈 수 있다. 실제로 현 대표자인 김 의원은 13일 회의에서 박 대통령의 탄핵을 공개적으로 주장했다.

이 대표의 지위를 약화하고 국정 주도권을 잡기 위해 비상시국위가 직접 야당과 소통하는 방안도 테이블에 오를 전망이다. 야당은 이정현 지도부와 거국내각총리 관련 협상을 할 수 없다는 강경론을 펴고 있어 내각이 구성된 뒤 사퇴하겠다는 이 대표 입장과 맞부딪히고 있기 때문이다. 실제로 비상시국회의 등 비주류 의원들은 야당 의원들과 대통령 퇴진 방법론, 거국내각 구성 등에 관해 물밑 접촉을 활발히 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아울러 전날 이 대표가 대표자 회의를 겨냥해 “(지지율) 다 합해서 9%도 안 되는데 자기 앞가림도 못 하면서 이정현만 물러나라고 한다”고 비난해, 지도부 퇴진 요구도 한층 거세질 것으로 관측된다.

하지만 대표자 가운데 유 의원, 남 지사와 나경원ㆍ정병국 의원 등 다수가 외국, 지방 일정으로 불참할 예정이어서 논의의 영향력이 하락할 거란 우려도 나온다.

유은수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