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대통령 퇴임후 안전보장 못한다”

안철수 “이미 대통령자격 상실”
민주 “국민과 일대결전 불가피”

공세모드로 돌아선 박근혜 대통령에 대해 야권이 일제히 십자포화에 나섰다.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은 이날 국회 당 대표 회의실 배경막 문구도 각각 ‘국민의 뜻이다! 박근혜 대통령 퇴진하라!’, ‘박근혜 퇴진은 국민의 명령이다’로 통일해 사실상 현 정권과의 전면전을 선포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전 상임공동 대표는 16일 국회정론관에서 긴급기자회견을 열고 “늦어도 내년 상반기에는 새로운 리더십이 나와야 한다”며 “박근혜 대통령은 절대 임기를 채우면 안 된다”고 했다.

안 전 대표는 “제가 제시한 3가지 수습방안, 즉 대통령의 정치적 퇴진 선언, 여야 합의로 대통령 권한대행 총리 선출, 총리가 대통령의 법적 퇴진일을 포함한 향후 정치 일정 발표가 가장 합리적인 시국 수습 방안이라고 확신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또 “대통령 변호인은 검찰 조사에 협조할 뜻이 없음을 분명히 했다. 그러면 도대체 2차 대국민사과는 왜 한 것인가”라고 반문하며 “대통령은 변호인을 내세워서 검찰조사를 회피하려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안 전 대표는 “박근혜 대통령은 정치적, 도덕적으로 이미 대통령 자격을 상실했다”며 “국민들은 11.12 시민혁명으로 생각을 명확히 밝혔다”고 했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도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헌정 사상 최고의 게이트 속 몸뚱이가 조사를 받지 않았는데 어떻게 수사가 정리될 수 있겠나”라며 “대통령의 상황 인식이 너무도 참담한 수준”이라고 날을 세웠다. 우상호 민주당 원내대표 또한 “이런 식으로 나온다면 국민과의 일대 결전이 불가피하다. 상황판단에서 큰 오판”이라며 “대통령과 이정현 대표에게 경고한다. 야당은 결코 좌시하지 않을 것이고 이런식으로 나가면 박 대통령의 퇴임 후 안정도 보장할 수 없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앞서 전날 문재인 민주당 전 대표도 ‘박 대통령의 조건 없는 퇴진 운동’을 선언한 바 있다.

국민의당도 촛불민심을 들며 박 대통령의 조속한 검찰 조사를 촉구했다. 박지원 원내대표는 “어떻게 이렇게 하루아침에 백만 촛불의 민심을 확인하고도 반격을 시작하는지 우리는 이해할 수 없다. 거듭 촉구한다. 민심은 대통령의 퇴진을 요구한다”며 “대통령과 청와대 그리고 새누리당의 친박계 의원들이 순천자의 길을 가지 않고 역천자의 길을 가고 있다”고 경고했다.

박병국ㆍ장필수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