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최순실 대통령 전용기 동승 보도는 허위”

[헤럴드경제] 청와대는 박근혜 대통령의 5월 이란 순방 당시 비선 실세 의혹을 받는 최순실씨가 대통령 전용기에 탑승했다는 채널A의 보도에 대해 “전혀 사실이 아닌 허위”라고 15일 밝혔다.

정연국 대변인은 이날 출입기자들에게 보낸 문자 메시지를 통해 이같이 말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채널A의 보도 예고를 보고 의전비서관실과 경호실에 당시 탑승명단을 확인한 뒤 채널A측에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다”면서 “그런데도 이렇게 보도한 것은 너무나 악의적”이라고 말했다.

채널A는 박 대통령의 이란 순방 때 대통령 전용기에서 최씨가 목격됐으며 최씨가 그 이전에도 전용기를 타고 해외 순방에 동행했다는 증언이 나왔다고 이날 보도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