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성비 높은 프리미엄 와인으로, 대중화 이끌겠다”

-GS25 와인MD 임현창 과장 인터뷰
-출시후 20일 만에 1만병, 41일 만에 2만병 판매
-연매출 25억원 넘는 히트상품 예고

[헤럴드경제=장연주 기자]GS25가 올 10월 판매를 시작한 와인 ‘바이올린 소나타 넘버9 크로이쳐(Violin Sonata NO.9 KREUTZER )’가 와인시장에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 이 와인은 출시 후 20일 만에 1만병, 41일 만에 2만병이 넘게 팔렸다. 한국에서 가장 인지도가 있는 와인이 한달에 6000병 가량 판매되고 있으니, 처음 선보인 2만5000원짜리 이 와인의 판매량은 이례적이다.

이 상품을 기획한 GS25 와인MD 임현창(39) 과장은 “가성비가 높은 프리미엄 와인, 폼 나면서 쉽게 다가갈 수 있는 와인을 콘셉으로 베토번의 소나타와 명화, 곡과 와인 해설을 확인하는 QR코드를 삽입해 차별화한 것이 인기 비결인 것 같다”고 말했다.


베토벤의 바이올린 소나타 제9번 ‘크로이처’는 연인들의 서정적이면서도 격정적인 사랑을 표현한 음악이다. 이 음악을 듣고 러시아의 작가 톨스토이는 소설을 썼고, 톨스토이의 소설에 감동을 받은 화가 르네 프리네는 ‘크로이처 소나타’라는 그림을 그렸다.

GS25는 와인의 레이블에 ‘크로이쳐’라는 별명으로 유명한 베토벤의 바이올린 소나타 제9번을 연주한 연주곡을 감상하면서 곡과 와인의 해설을 확인할 수 있는 QR코드를 삽입했다. 와인의 깊은 향과 함께 크로이쳐의 선율을 음미할 수 있도록 한 것으로, QR코드 삽인은 와인 업계 최초의 시도다.

뿐만 아니라 거품을 뺀 프리미엄 와인을 만들기 위해 칠레의 유명한 에라주리즈 와이너리를 직접 찾아가 설득했다. 에라주리즈 와이너리는 맥스 리제르바, 돈 막시미아노 같은 와인으로 유명한 곳이다.

“좋은 와인을 구분하는 법은 와이너리 명성과 숙성 방식, 손 수확 여부 등이에요. 에라주리즈 와이너리는 오크통에 충분히 숙성하고 손 수확을 하는데다 새 오크통을 쓰고, 자연식 양조장을 갖춘 정직한 곳이라 ‘편의점에서 파는 질좋은 가성비 와인’ 콘셉에 잘 맞았죠.”

더욱이 이 와인은 와인 상품으로는 최초로 GS25의 히트상품이 될 전망이다.

현재 GS25의 히트상품 매출 기준은 연 매출 25억원이다. 이 와인은 현재 월 매출이 3억원 가량이므로, 현 추세가 이어진다면 연 매출 30억원 돌파가 확실시 되고 있다. 이렇게 되면, 편의점은 물론이고 전 유통채널을 통털어 가장 많이 팔리는 와인이 된다.

그는 편의점에서 와인 상품을 확장하는 이유에 대해서는 요즘 트렌드와 맞는데다 객단가가 높아 충분히 성장 가능성이 있기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편의점의 와인 비중은 점포당 일 평균 매출이 2000원, 맥주는 10만원이에요. 맥주에 비하면 2% 수준에 불과하죠. 하지만 와인은 요즘 트렌드인 가치소비, 가성비, 프리미엄을 찾는 분위기와 잘 맞는데다 객단가가 높아 출분히 매출 활성화가 가능한 상품인데, 아직 판매처가 별로 없어요.”

임 과장은 “예전에 편의점 김밥이나 도시락이 생소했지만, 요즘은 익숙한 것처럼 앞으로는 편의점 와인이 대중화돼서 와인의 대중화를 앞당겼으면 한다”며 “크로이처 와인을 잇는 2,3탄 와인 상품을 계속 낼 것”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