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구, 한류스타와 손잡고 싼커 유치 나선다

-17~26일 코엑스서 각종 이벤트

[헤럴드경제=강문규 기자]서울 강남구(구청장 신연희)는 17~26일 코엑스에서 SG워너비, 비투비, 샤이니 등 한류스타와 함께 손을 잡고 싼커(散客ㆍ개별관광객) 유치에 나선다.

최근 중국이 내년 4월까지 한국 등 단체관광객 수를 20% 감축하라는 지침을 자국 여행사에 지시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국내 관광ㆍ유통업계에 비상이 걸린 상황에서 강남구는 단체 관광객보다 구매력이 높은 개별 관광객을 유치하기 위해 역량을 모은다.


구는 MICE 관광특구로 지정된 삼성동 코엑스 일대에서 연예기획사와 연계해 대대적인 한류스타 팬사인회와 쇼케이스를 기획했다.

구는 17일에는 코엑스 라이브플라자에서 블락비 바스타즈 팬사인회를 열고 18일에는 코엑스 동측광장 특설무대에서 SG워너비 컴백기념 게릴라 콘서트를 개최한다. 특히 SG워너비 앨범발매 기념 이벤트는 네이버로 전세계 생중계된다.

쇼핑뿐만 아니라 다양한 체험과 볼거리를 원하는 싼커들의 수요에 맞춰 한류스타를 직접보고 공연까지 즐길 수 있도록 팬 서비스 이벤트의 규모와 횟수를 점차 확대할 예정이다.

한편 구는 지난 4월부터 한국무역협회와 손잡고 코엑스 일대를 ‘옥외광고물 자유표시구역’으로 지정되도록 다양한 사업을 적극 추진해 ‘한국판 타임스스퀘어’로 재탄생시킬 준비를 하고 있다.

자유표시구역으로 지정되면 코엑스 아티움 외벽에 초대형 미디어파사드를 설치해 이 일대에서 개최되는 한류공연 중계는 물론, 한류스타 활동사항을 실시간으로 생중계 해 관광객 유치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이다.

MICE 관광특구 내 코엑스 광장에 ‘강남돌 테마 파크’를 조성해 한류스타 조형물과 사진을 전시하고, 상설 무대를 설치해 한류스타 팬 미팅, 쇼케이스, 거리 공연 등 다양한 문화 행사를 개최하는 등 싼커 등 외국인 관광객을 끌어 모으기 위한 다양한 전략을 세우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