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그룹 멜로디데이, 2030 여성들의 패션 워너비 등극

[헤럴드경제 =서병기 선임 기자]‘걸그룹 멜로디데이가 2030 여성들의 패션 워너비로 떠오르고 있다.

멜로디데이의 소속사 로엔∙크래커 엔터테인먼트 측은 15일 “멜로디데이가 최근 (주)데코앤이(대표 정인견)가 전개하는 패션 의류 브랜드 ‘나인식스뉴욕(96NY)’의 새 브랜드 모델로 발탁됐다”고 공식적으로 밝혔다.


이에 대해 브랜드 관계자는 “멜로디데이의 자신의 분야에서 최고가 되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고 자신의 라이프를 즐길 줄 아는 모습이 이번 ‘나인식스뉴욕’이 추구하는 ‘메이크 유어 라이프(MAKE YOUR LIFE)‘ 콘셉트와 누구보다 부합하는 모델이라고 판단했다”고 발탁 이유를 전했다.

멜로디데이는 앞서 진행한 ‘나인식스뉴욕’의 2016 F/W 화보 촬영에서 생기발랄하고 당당한 매력을 드러내며 촬영을 리드했다. 여은은 보컬, 예은은 작사와 작곡, 차희는 드로잉, 유민은 댄스 등 자신의 특기를 살려 다양한 분위기를 자아냈다는 후문이다.

특히 소녀시대, 빅스, 악동뮤지션을 담당하고 있는 서수경 스타일리스트가 그간 멜로디데이의 앨범 작업에 이어 이번 화보 촬영에도 나서 엣지있고 패셔너블한 4인4색 스타일링을 완성하며 2030 여성들의 시선을 더욱 사로잡았다.

최근 첫 번째 미니앨범 ’COLOR‘를 통해 트렌디하고 감각적인 패션으로 더욱 주목을 받은 멜로디데이는 멤버 모두 다양한 분야에서 활발하게 활동을 펼치며 음악 뿐 아니라 패션에서도 2030 세대 여성들이 선호하는 새로운 워너비 패션 리더로 입지를 다지고 있다.

여러 분야에서 두루 사랑 받고 있는 실력파 걸그룹 멜로디데이는 조만간 멜로디데이만의 하모니가 돋보이는 새 앨범으로도 컴백할 예정이라 더욱 기대가 모아진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