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시공사, ‘GICO 나눔놀이터 1호’ 경동원 개장

[헤럴드경제=박정규(수원)기자]경기도시공사가 15일 수원시 소재 아동양육시설인 경동원에 ‘GICO 나눔놀이터 1호’를 개장했다.

‘GICO 나눔놀이터’는 노후화된 도내 아동양육시설의 놀이터를 신설·개보수하는 사업으로 조경ㆍ설계 업무 담당부서인 공사 안전기술처의 대표 사회공헌활동이다.

개장 행사엔 정동선 경기도시공사 주거복지안전본부장, 김창범 수원시 복지여성국장, 정의순 경동원 명예이사장, 공사 안전기술처 직원 등이 참석했다.

1952년 설립된 경동원은 영ㆍ유아를 보호ㆍ양육하는 사회복지시설로 60여년 동안 3500여명의 아이들을 돌봐왔다.

하지만 최근 경동원 부설시설인 놀이터가 없어질 위기에 처했다. 47년 전 전(田)부지에 조성된 놀이터가 지목에 맞지 않는 용도 사용으로 행정처분(철거)이 예상됐다. 공사는 이러한 사정을 알고 기존 놀이시설 이전 및 신설 놀이터 조경 공사 등을 지난 달 착수했다. 신규 놀이터엔 영유아용 조합 놀이대 2개소 및 자전거 트랙 등이 설치됐다. 놀이터 주변은 포장공사 등을 벌여 깨끗한 환경이 조성됐다.

왼쪽부터 정동선 경기도시공사 주거복지안전본부장, 신승주 경동원 원장 , 김창범 수원시 복지여성국장
왼쪽부터 정동선 경기도시공사 주거복지안전본부장, 신승주 경동원 원장 , 김창범 수원시 복지여성국장

정동선 경기도시공사 주거복지안전본부장은 “GICO 나눔놀이터가 아이들의 꿈과 희망을 키울 수 있는 곳이 되길 바란다”고 했다.

한편 공사 안전기술처는 기술ㆍ조경ㆍ기전ㆍ품질 등을 담당하는 부서로 업무 특성을 살려 조경ㆍ전기분야 관련 다양한 재능기부를 이어오고 있다. 지난 10월에는 ‘밝은 HOME 만들기’ 사회공헌활동을 시행해 공사 매입임대 주택에 거주하는 노인 및 장애인 가구를 방문, LED 조명 교체 봉사활동을 펼쳤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