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총, “채용시 재학생 우대 조항 폐지하라”

[헤럴드경제=박도제 기자] 한국경영자총협회(회장 박병원)가 능력중심의 채용문화를 확산하기 위해 직원 채용시 재학생 우대 조항을 폐지할 것을 권고했다.

16일 경총은 서울 소공동 조선호텔에서 개최된 제 174회 이사회에서 ‘능력중심의 공정한 채용문화 확산을 위한 경영계 권고’를 채택했다.

경총이 직원 채용시 재학생 우대 조항을 폐지할 것을 권고하고 나선 것은 직무 수행에 무관한 스펙 과잉이 실제 취업에 큰 도움이 되지 않음에도 스펙을 쌓기 위해 지나친 사회적 비용이 지출되고 있는 점을 감안한 것이다.

경총에 따르면 4년제 대학 졸업생 중 졸업유예 경험이 있는 비율은 약 45%에 달하고, 이로 인해 사회적으로 연간 낭비되고 있는 비용도 2500억원에 이르고 있다.

경총은 일부 기업에서 나타나고 있는 고용세습 관행이나 취업청탁을 근절할 것도 권고했다.

경총 관계자는 “공정한 채용문화 확산과 능력중심 인재 선발은 기업 신뢰도 향상과 우수인재 확보 등 경쟁력과도 직결되는 문제”라며, “많은 기업들이 이미 능력중심 채용으로 전환했지만, 이를 보다 널리 확산시키기 위한 것이 이번 권고의 취지”라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