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정위원장 “동대구역환승센터 개장 이후 유통업체 불공정행위 집중 감시”

[헤럴드경제=이해준 기자] 정재찬 공정거래위원장은 15일 대구ㆍ경북지역 중소 납품업체들과 간담회를 갖고 “내년초 동대구역복합환승센터가 개장되면 유통업체 간 경쟁이 치열해 지면서 발생할 수 있는 불공정행위를 집중감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 위원장은 이날 대구 푸드웰 사옥에서 가진 간담회에서 대규모 유통업체들의 불공정행위와 관련해 이같이 말했다.

정재찬 공정거래위원장이 15일 대구 푸드웰 공장에서 대구ㆍ경북지역 중소납품업체 대표들과 간담회를 갖기에 앞서 푸드웰 생산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사진=공정거래위원회]

이날 간담회에 참석한 납품업체들은 대규모유통업체들의 거래 행태가 상당 부분 개선되었지만 무분별한 판촉행사 및 불리한 거래조건 강요, 일방적인 상품 진열위치 변경 등 불공정 관행이 남아 있어 납품업체들의 경영을 어렵게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정 위원장은 “제도 개선ㆍ발굴을 통해 납품업체들이 대규모 유통업체의 불공정 관행 개선 효과를 더욱 체감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불공정행위 익명 제보센터’, ‘불공정 유통ㆍ하도급거래 대리 신고센터’에 적극 제보해줄 것”을 당부했다.

공정위는 앞으로도 대ㆍ중소기업 간 불공정 관행 개선의 현장 체감도를 점검하고 현장의 목소리를 청취하기 위해 현장 소통행사를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