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상의, 자동차산업 환경변화와 인적자원개발 포럼

[헤럴드경제=박대성(광주)기자] 광주지역 자동차산업의 성장을 주도할 인적자원 개발을 위한 ‘자동차산업 환경변화와 인적자원개발 방향’ 포럼이 15일 오후 ‘홀리데이인 광주호텔’에서 열렸다.

이날 포럼에는 세종대학교 이성철 교수가 기조연설로 나서 ‘자동차산업 환경변화와 인적자원개발 방향’을 주제로 자동차산업의 변화를 조망하고 특성화된 인적자원개발 방향을 제시했다. 


이 교수는 “광주 자동차밸리의 성공 조성을 위해서는 인력수급 미스매치 해소와 안정적인 인력양성 및 공급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미래 자동차산업의 성장을 주도할 수 있는 핵심역량을 갖춘 지역착근형 인적자원을 개발하기 위한 인재양성 계획수립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광주지역인적자원개발위원회 이상수 선임위원은 “이번 포럼으로 광주지역인적자원개발위원회가 (사)광주자동차산업협의회와 함께 자동차산업의 발전을 위한 인력양성계획을 수립하고 지역 내 유관기관 모두의 전방위적인 협력을 통한 실행전략이 필요하다”며 “광주 자동차밸리의 성공적인 조성을 위해 산학연의 긴밀한 협조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전남대 경제학부 홍성우 교수, 광주고용복지플러스( )센터 하창용 소장, 광주시자동차산업과 손경종 과장 등 8명의 산학연 전문가들이 참여한 지정토론에서는 광주에서 준비해야 할 자동차산업 인적자원개발 방향에 대한 다양한 전문적이고 전망있는 종합적인 토론이 진행돼 참석자들의 관심을 이끌어 냈다.

포럼은 광주상공회의소가 운영하는 광주지역인적자원개발위원회(공동위원장 김종식 광주시경제부시장, 김상열 광주상공회의소 회장)와 (사)광주자동차산업협의회 최전 회장, 광주창조경제혁신센터장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