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라임’ 가명 쓴 박근혜는 드라마 광…“저녁엔 일정 없이 TV만”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박 대통령이 평소에 드라마를 굉장히 좋아했으며, 저녁 시간대에는 드라마를 보기 위해 일정도 잡지 않고 TV를 봤다는 증언이 나왔다.

김갑수 문화평론가는 지난 11일 종합편성채널 MBN의 ‘아주 궁금한 이야기’에 출연해 “한 2년쯤 됐는데, 굉장히 유명한 분이 대통령을 독대했다고 자랑하면서 대통령이 예능프로에 나온 사람들을 줄줄 외우고 있었다고 말했다”고 언급했다.

 

사진=MBN ‘아주 궁금한 이야기’방송 캡처

그는 “그 분 얘기를 듣고 대통령이 어떻게 그렇게 잘 아실 수 있을까 생각했다”면서 “저녁 6∼7시 지나면 누구도 (대통령을) 볼 수가 없다더라. 그 시간에 드라마를 보시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에 이혜훈 새누리당 의원은 “(박 대통령은) 밤 8시 이후에는 일정 안 하시고 TV만 보신다. 저녁 만찬과 조찬 일정이 없다”면서 대통령이 가장 즐겨본 드라마로 ‘베토벤 바이러스’를 들었다.

한편 종합편성채널 JTBC는 지난 15일 전 차움의원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박 대통령이 당선 이후로도 차움의원을 찾았고, ‘길라임’이라는 가명을 사용했다고 보도했다. ‘길라임’은 드라마 ‘시크릿가든’의 여주인공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