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라임 사용한 朴 대통령…차움의원 5층엔 ‘시크릿가든’ 있다

[헤럴드경제] 박근혜 대통령이 당선 전에 차병원그룹의 건강검진센터 차움의원을 이용하면서 드라마 ‘시크릿가든’ 여주인공 이름인 길라임이라는 가명을 사용한 것이 확인됐다. 차움의원은 박 대통령 취임 초기부터 자문의로 활동해 온 A 원장의 대리처방 의혹을 받고 있는 병원이다. 이 때문에 박 대통령과 이 병원 사이에 ‘모종의 관계’가 존재할 가능성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특히 서울 강남구 도산대로에 있는 차움의원에는 ‘시크릿가든’이란 명칭의 공간이 존재하는 것도 알려지면서 이목을 끌고 있다. 차움의원 안내도에 따르면 7층의 구조로 됐다. 7층에는 수영 시설 등이 있으며 6층에는 멤버십 사우나 등이 위치하고 있다. 5층에 피트니스존과 함께 ‘시크릿 가든’이란 명칭의 공간이 존재한다.
[사진=차움의원 홈페이지 캡처]

드라마 ‘시크릿가든’에서 길라임이 자주 헬스장을 찾는 장면이 나온다. 이 드라마의 백미로 꼽히는 장면도 피트니스 설비를 배경으로 장면이 연출됐다. 차움의원의 ‘시크릿가든’이 위치한 5층에는 피트니스존과 GX존, 필라테스룸, 운동처방실 등이 있다. 공간 명칭과 드라마 속 연출이 묘하게 들어맞는 것이다.

한편 차병원그룹 측은 박 대통령의 가명 사용 의혹에 대해 “대통령 되기 전에 차움의원을 찾아 길라임이라는 이름을 썼던 적이 있는 것으로 안다”면서 “직원들 사이에 박 대표(박 대통령)가 길라임이라는 소문이 돌았다”고 말했다. 이어 “당시 차움 원장님이 그렇게 쓰면 안 되고 실명으로 기록해야 한다고 해서 그 이후부터는 다 바꾼 것으로 안다”고 덧붙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