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무성 “박근혜 대통령, 하야보단 탄핵 옳다”

[헤럴드경제]새누리당 김무성 전 대표는 15일 박 대통령의 하야보단 탄핵이 옳은 절차 라고 강조햇다.

김 전 대표는 이날 대구테크노파크를 방문, 지역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먼저 “지난 대선에서 새누리당 선거대책위원회 총괄본부장으로 국민 앞에 ‘왜 박근혜여야 하는지’를 홍보했고 대통령으로 당선되게 했다”면서 사죄의 뜻을 피력했다.

이어 “(최순실 국정 농단 사태는) 우리들의 상상을 초월하는 일이었다”면서 “사전에 왜 알지 못 했느냐고 하면, 할 말이 없으며 새누리당 지도부 모두에게 책임이 있다”고 했다. 그는 박 대통령이 탄핵당할 경우의 국정 공백에 대해 “대통령이 하야해서 바로 60일 이내에 선거를 치르고, 당선자가 인수위 없이 바로 대통령에 취임하는 것이 안정적일지, 그나마 탄핵으로 시간을 버는 것이 더 좋을지 선택의 문제”라고 말했다. 


김 전 대표는 “(대통령에게) 변명의 시간도 줘야 한다”면서 “탄핵 절차 진행 과정에서 진실이 밝혀지고 국민적 합의에 의해 정권이 이양되는 것이 우리나라 발전을 위해서 좋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하야는 법률적 용어가 아니다”라면서 “하야하면 60일 이내에 선거를 치러야 하는데 (후보) 검증 과정이 너무 짧고 그런 상황에서 어떤 사람이 당선돼도 그에 따른 후유증과 혼란이 있을 수 있다는 점에서 헌법적 탄핵 절차가 옳다”고 밝혔다.

또 “검찰 수사가 굉장히 빨리 진행되고 있다”면서 “현재 예상으로는 뇌물죄에 대한 공범으로 예상되는데, 대통령과 안종범 전 수석 등이 최순실 기소장에 이같이 등장하면 법적 절차는 탄핵 외에는 없다”고 거듭 강조했다.

그는 이어 “왕과 신하 같은 군신 관계에 있는 사람들이 오로지 자기가 모셔왔던 왕에 대한 맹목적 충성 차원에서 사태를 바라보면 상황을 수습할 수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