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수남 검찰총장 “대통령 직접조사 불가피”

[헤럴드경제] 김수남 검찰총장이 ‘비선 실세’ 의혹에 연루된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직접조사가 불가피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 총장은 15일 퇴근에 앞서 대검찰청 청사 앞에서 취재진과 만나 “현재 수사 진행 상황에 비춰보면 대통령에 대한 직접조사는 불가피하게 이뤄져야 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신속하게 조사가 이뤄질 수 있도록 검찰로서는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다만 ‘언제를 대통령 조사 시점의 마지노선으로 생각하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는 “내가 구체적으로 이야기할 것은 아니다”라고 구체적인 답변을 하지 않았다.

박 대통령의 ‘40년 지기’인 최순실(60·구속)씨의 국정 농단 의혹을 파헤치는 검찰은 애초 박 대통령을 15∼16일 중 대면 조사할 방침을 세웠다.

그러나 이날 박 대통령의 변호인 유영하(54·사법연수원 24기) 변호사가 “내일 조사가 물리적으로 불가능하다고 본다”며 일정을 연기해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따라 검찰 특별수사본부는 “16일 조사가 어렵다면 17일도 가능하다”는 입장을 내놨다. 그러나 박 대통령 측이 “사실관계가 대부분 확정된 뒤 조사하는 게 합리적”이라고 밝혀 검찰 수사 계획에 차질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