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재천 영사 “최순실 조카 돕기 위한 부당 지시 받아” 추가 폭로

[헤럴드경제]최순실 씨 일가가 외교부 인사에 개입했다는 증언에 이어 최 씨 일가를 돕기 위한 부당 지시를 받았다는 외교관의 내부 고발이 추가로 나왔다.

15일 JTBC의 보도에 따르면 베트남 호치민 총영사관 김재천 영사는 “최 씨 조카 장승호 씨의 경우 처음에 (대통령 순방) 만찬에 명단이 왔고, 두 번째 (특정단체 위원 선임 지시가) 왔을 때 느낌이 별로 좋지 않았다”면서 “호치민 총영사관에서 20년 가까이 근무했지만 전례없던 일이었다”고 밝혔다. 


김 영사는 이어 이런 이례적인 지시의 이면엔 최 씨 측의 개입이 있었을 것이란 의혹을 제기하며, “최 씨가 사적으로 정부기관을 사용했고, 정부의 최고 수장인 대통령이 공무원들을 개인한테 이용당하도록 놔둔 것”이라며 자신의 업무가 최 씨 일가에 일부 특혜로 돌아간 것에 대해 자괴감을 토로했다.

전일 이 매체를 통해 전대주 전 베트남 대사의 임명과 현 호치민 총영사 부임에 최 씨 일가가 관여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던 그는 “최 씨 일가가 대한민국 외교부 인사에 깊이 관여한 것이다. 한국ㆍ베트남 관계와 양국 경제 교류가 굉장히 중요한데, 이런 데까지 영향을 미친 것을 그냥 넘어갈 수 있겠느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그는 “제가 이런 일을 겪으면서 침묵하면 앞으로 똑같은 일이 반복될 수 밖에 없다고 생각했다. 다른 공무원들도 필요하다면 본인이 용기를 가지고, 자기가 옳다고 생각하는 것을 주장해야 한다”며 공무원들의 자성을 촉구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