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라밖] ‘미국판 원영이 사건’…2년간 지하실 갇혀 산 14세 소년

○…미국 앨라배마 주 소도시의 한 가정에 입양된 14세 소년이 최소 2년간 지하실에서 갇혀 지내는 등 갖은 학대로 죽음의 갈림길에 서 미국 사회가 발칵 뒤집혔다. 이 소년은 발견 당시 극도의 영양실조와 탈수 증세를 보였으며, 체중이 55파운드(25㎏)에 불과했다고 CBS 뉴스가 1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 14세 소년의 양부모는 모두 아동학대 등 혐의로 갇혀있으며, 이들에게는 100만 달러(약 11억6000만원)의 보석금이 책정됐다. 앞서 경찰은 지난 13일 병원에 입원한 소년의 상태가 심각하다는 신고를 받고 조사에 나서 양부모를 체포한 것으로 알려졌다.

피트 폴마르 경찰국장은 브리핑에서 “이 소년은 만성 영양실조에다 탈수증을 앓고 있었다”면서 “조사 결과 양부모는 소년을 최소 2년간 지하실에 가둬놓고 밥도 주지 않고 방치했다”고 발표했다. 폴마르 국장은 이어 “이 소년은 관할 지역 내 어느 공립학교에도 등록돼있지 않았다”면서 “애를 키우고 있는 아버지로서 이 소년을 보았을 때 너무 가슴이 아팠다”고 말했다. 

신수정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