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라안] “코 박고 인사해라”…하루 2∼3차례 꼴불견 갑질 고객

○…“내가 오면 코를 박고 인사해라.” 광주 서부경찰서는 무리한 요구로 통신고객센터업무를 방해한 혐의(업무방해)로 김모(42)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16일 밝혔다.

김씨는 올해 7월 5일부터 9월 19일까지 하루 2∼3차례 광주 서구 마륵동의 한 통신사고객센터를 찾아 특정 상담원에게 반복적인 민원을 제기하고 사적인 질문을 하는 등 정상적인 업무를 방해한 혐의다.

그는 자신에게 코를 박고 인사하라고 소리지르는 등 지속해서 직원들을 괴롭힌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 관계자는 “김씨가 미모의 여성 직원들에게만 갑질 행태를 보였다”고 말했다. 

광주=박대성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