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경필, ‘탈당’ 시사 “이정현ㆍ친박, 퇴진 및 정계은퇴 안 하면 중대결심”

[헤럴드경제=이슬기 기자] 여권 주요 대선주자인 남경필 경기도지사<사진>가 “이정현 대표를 위시한 친박(親박근혜)계가 지금 상태를 계속 유지한다면 중대결심을 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외자 유치 등을 위해 독일을 방문 중인 남 지사는 15일 밤(현지 시각) 동행기자 간담회에서 “새누리당이 정상적인 리더십으로 운영되지 않는다. 현 지도부가 물러나고 완전히 새로 시작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남 지사는 이어 “새누리당 현 지도부는 조기 전당대회를 하겠다고 하는데, 이미 새누리당은 국민의 마음속에서 지워졌다”며 “지금 있는 사람들을 그대로 두고 지도부를 바꿔서 그냥 간다는 것은 의미가 없다”고 했다.

“당 대표가 빨리 물러나야 하고, 당 대표 뒤에 숨은 몇몇 ‘친박’ 핵심세력은 정계 은퇴를 하는 것이 맞다”는 것이다.

남 지사는 특히 “중대결심은 힘든 결정이 될 수 있으며, 정치를 통한 모든 것이 끝날 수 있다는 각오로 할 것”이라며 “지금이 ‘정계를 은퇴할 수도 있다’는 생각 아래 초심으로 돌아가 다시 시작해야 하는 시점이 아닌가 생각한다”고 했다.

남 지사는 “이런 생각을 나 혼자만 하진 않고 있으며, 새누리당의 완전한 해체 및 재창당에 공감대가 형성되고 있다”고도 했다.

이에 따라 정치권 일각에서는 남 지사가 새누리당 탈당 또는 제3지대 창당 등을 선택하는 것 아니냐는 전망이 나온다.

남 지사는 중대결심 시기에 대해 “너무 오래 걸리지는 않을 것. 재창당이라는 공감대에 합류하지 않고 분칠로 얼굴만 바꾸자는 생각으로 시간을 끈다고 판단하면 결단할 것”이라며 “이런 상태를 뒤에서 조종하고 방조한 친박과는 결연하고 갈라서야 한다. 친박은 정계 은퇴 선언하는 것이 제일 좋다”고 강조했다.

한편, 남 지사는 앞서 이날 오전 “지지율을 합쳐서 10%도 안 되는 대선주자들이 당에 먹칠을 한다”는 이 대표의 발언과 관련해 “이 대표가 박근혜 종교를 믿는 사이비 신도 같다”며 이 대표의 퇴진과 친박 핵심 인사들의 정계 은퇴를 요구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