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 사실상 檢조사 거부…분노여론에 기름을 붓다

“수사 성실수용 발언 어디갔나”

시민단체등 청와대앞 잇단 규탄

변호사 통해 수사연기 꼼수 질타

주말 집회 참가인원 더 늘어날듯

박근혜 대통령이 16일로 예정됐던 검찰 대면조사를 사실상 거부하면서 분노한 시민단체들의 청와대 앞 규탄 기자회견이 잇따라 예고됐다. 박 대통령이 검찰 조사에 성실히 응하겠다던 기존 입장을 바꾸면서 들끓는 민심에 기름을 부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4ㆍ16 가족협의회와 경실련, 박근혜정권 퇴진 비상국민행동 등 시민단체는 16일 오전 10시부터 서울 종로구 청운동에서 박근혜 대통령의 검찰 수사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들 시민단체는 박 대통령이 검찰 수사에 성실히 응하겠다는 기존 입장과 달리 유영하 변호사를 선임하고 대면조사를 거부하고 있다며 박 대통령에게 검찰의 대면조사 요구에 응하라고 요구했다.

일부 시민단체는 지난 15일 박 대통령의 변호를 맡은 유 변호사의 부적절한 발언과 검찰 수사 거부 입장에 갑작스레 기자회견 일정을 잡은 것으로 알려졌다. 유 변호사는 서울고검 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16일로 예정된 대면조사는 시간이 촉박해 불가능하다”고 말하며 검찰에 조사 일정 연기를 요청했다.

그는 “대통령 조사는 서면 조사가 원칙”이라며 “대통령의 직무수행 차질을 최소화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는 지난 4일 박 대통령이 2차 대국민 사과에서 “필요하다면 저 역시 검찰 조사에 성실하게 임할 각오”라고 했던 기존 입장에 정면으로 배치된다.

이에 대해 경실련은 “박 대통령이 검찰 수사에 응하고 특검도 수용하겠다는 대국민 담화를 밝혀놓고도 변호사를 통해 수사 일정을 늦추고 의혹을 부인하고 있다”며 “검찰의 철저한 진상 규명과 성역없는 수사를 촉구하고자 기자회견을 준비하게 됐다”고 밝혔다.

유 변호사가 기자회견에서 “여성으로서의 사생활을 고려해 달라” 등의 부적절한 발언을 쏟아내 부정적인 여론에 기름을 부었다는 비판도 이어졌다. 박근혜정권 퇴진 비상국민행동 관계자는 “현직 대통령이 검찰 수사를 받는 상황에서 부적절한 발언이었다”라며 “성난 민심을 전혀 고려하지 않는 듯한 모습”이라고 말했다.

박 대통령이 사실상 검찰 조사에 부정적인 입장을 내비치면서 오는 19일로 예정된 주말집회 분위기는 더 가열될 것으로 보인다.

한선범 한국진보연대 정책국장은 “박 대통령이 퇴진을 요구하는 민심에 역행해 임기를 채울 생각만 하고 있다”며 “국민의 분노가 극에 달해 오는 19일로 예정된 전국 동시다발 집회에는 100만명이 참여했던 지난주보다도 참가인원이 늘어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말했다.

유오상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