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봉구, 9년 연속 서울 대표 ‘녹색도시’

-‘서울, 꽃으로 피다’ 평가 수상구 선정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서울 도봉구(구청장 이동진)는 최근 서울시가 실시한 ‘서울, 꽃으로 피다’ 시ㆍ자치구 공동협력사업 평가에서 수상구로 선정, 2500만원 상금을 받았다고 16일 밝혔다. 구는 이번 수상으로 지난 2008년부터 9년 연속 인센티브 사업평가에서 수상을 놓치지 않은 기록을 세웠다.

1월부터 9개월간 서울 25개 자치구 대상으로 이뤄진 평가는 ‘서울, 꽃으로 피다’ 실현을 위한 시민참여 활성화 추진실적 등 모두 2개 분야, 6개 항목, 13개 지표에 따른 종합 심사로 이뤄졌다. 


공모참여 실적을 비롯한 자발적인 참여분야 심사가 강화되고 외부 심사위원이 참여하는 등 작년보다 심도 깊은 평가로 진행했다. 구는 특히 관내 대표 도심지역인 쌍문역, 쌍문1동 꽃동네 일대를 꽃길로 만드는 등 관련 도시미관 개선사업이 높은 점수를 받았다.

이동진 구청장은 “앞으로도 주민들과 함께 마을 곳곳에 아름다운 꽃과 나무가 있는 도시로 만들어가겠다”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