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자인코리아2016(DK2016)’ 총 810억원 가계약 체결, 역대 최대 비즈니스 실적으로 성황리 폐막

- 디자인한류 박람회 일산 킨텍스에서 개최 (11.09 ~ 13)
-  ‘’DK2016’ 비즈니스 상담회, 상담건 수는 총 2,016건 및 총 810억원 비즈니스 실적 거둬
- ‘개최 5일 동안 참가자 59,114명으로 단연 디자인관련 국내 최대 행사 모습 보여

산업통상자원부가 주최하고 한국디자인진흥원이 주관하는 아시아 최대 디자인 비즈니스 전시회 ‘디자인코리아2016 (DK2016)’이 13일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올해 14회를 맞이하는 ‘디자인코리아2016(DK2016)’은 역대 최대 규모로 국내외 317개 기업이 참가하고, 우수디자인 제품 2,000여점이 전시되었다. 이어 비즈니스 상담 2,016건을 마쳤으며, 810억원의 역대 최대 비즈니스 실적으로 마무리되었다. 참가자는 디자인코리아는 5일간 59,114명이 참여했고 단연 디자인관련 국내 최대 행사로써의 모습을 보였다.

 

▲’디자인코리아2016′ 전경(사진제공 = 한국디자인진흥원)

이번 행사는 일반 관람객뿐만 아니라 전문가들과 현업 관계자들을 위한 수준 높은 비즈니스 프로그램도 다양하게 구성되었고, 행사 기간 동안 글로벌 디자인 트렌드를 한눈에 확인할 수 있는 세계 디자인 어워드 수상작 전시 및 국내외 디자인 산업분야 전문가들의 강연과 세미나도 함께 개최되어 참가기업 및 참가자들의 행사 프로그램에 대한 만족도를 높혔다.

더불어 일반 관람객을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도 마련되면서 비전문가, 전문가를 막론하고 다양한 참여를 이끌어 냈다는 점에서 긍정적으로 평가되었다.

지난 10일 중국산업연합회(중상연)와 한국디자인진흥원(KIDP)은 우수한 자원을 충분히 활용해 비즈니스 국제 협력과 우수한 수출 유통 서비스 플랫폼을 만드는 것을 목표로 전략적 MOU를 체결하여 한국 중국간 디자인 산업 교류에 대한 시작을 알렸다.

 

▲’디자인코리아2016′ 비즈니스 상담회 모습(사진제공 = 한국디자인진흥원)

또한 비즈니스 상담회에서는 중국 레노버(LENOVO)는 한국 어뮤즈웨이와의 상담에서 ‘Joywell Bike’에 상당한 관심을 보이며 상호 합작할 수 있는 방향에 대해 추후 논의할 예정이라고 하였다. 거래가 성사될 경우 약 USD 300만 달러 규모의 거래금액이 예상된다.

한국디자인진흥원 관계자에 따르면 "정부는 지난 8월 디자인을 국가 소프트 파워의 핵심자산으로 육성하겠다고 밝힌 바 있으며, 디자인진흥원은 이를 실천하기 위해 앞장서고 있다"며 "디자인코리아 행사를 국제 디자인 페스티벌 및 디자인 비즈니스 내 한류 확산의 매개체로 육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